"이륜차보험도 탄 만큼만"…캐롯손보, 배달대행사와 개발 제휴

디지털 손해보험사 캐롯손해보험이 국내 주요 유관기업들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이륜차 전용 운전습관연계보험(UBI) 개발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국내 이륜차 산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비대면 경제 활성화로 배달 산업 중심의 이륜차 공급이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이륜차 보험은 가정용과 비유상운송용, 유상운송용으로 분류되며, 유상운송용에 해당하는 배달 음식 이륜차의 경우 보험료가 연간 수 백만원에 달해 무보험 상태로 운행하거나 비유상운송용 보험을 가입하는 등 기형적인 모럴헤저드가 적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캐롯손해보험은 배달 운행 중 사고 시 제대로 된 보장이 어려워 사회적인 문제가 대두돼 온 만큼, 해당 UBI 보험을 개발한다는 설명이다.

이번 MOU 체결은 배달대행사인 ㈜피엘지와 ㈜스파이더크래프트와 함꼐 진행됐으며, 아이나비 브랜드로 널리 알려진 팅크웨어㈜가 함께해 이륜차 전용 UBI보험 개발에 필요한 양질의 데이터를 제공한다.

캐롯손해보험은 배달대행사와의 시스템 연동을 통해 라이더의 운행데이터를 공유받고 이를 정제해 배달 운행의 특성이 고려된 이륜차 전용 UBI보험 개발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캐롯 관계자는 "배달대행사와 라이더분들이 합리적인 비용으로 보험을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 중"이라며, "퍼마일자동차보험과 같이 이륜차 보험에 있어서도 혁신적인 서비스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슬기기자 jsk9831@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