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 한달된 공매도, 영향력 줄었다"

대형주에 대한 공매도가 재개 된지 한달 가량 지난 가운데 공매도 재개가 시장의 흐름을 바꾸지는 않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31일 보고서에서 "지난 3일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종목에 대한 공매도가 재개됐고 한 달 동안, 일 평균 5,850억 원의 공매도 매물이 출회됐다"며 "2019년, 2020년과 비교하면 소폭 증가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다만 "코스피 시가총액과 거래대금이 당시와는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높아졌다는 점에서 공매도의 영향력은 훨씬 낮아졌다고도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원은 "공매도를 위해서는 보다 강한 확신과 명확한 근거가 필요하다"며 "증시가 상승하는 과정에서의 공매도는 더 큰 용기를 필요로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또 "지수의 정기 변경에 따라 허용되는 종목이 바뀔 수 있다는 점은 공매도를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이번에 신설된 공매도 과열 종목 지정 역시, 공매도 거래자 입장에서는 리스크로 받아들일 수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대형주 공매도가 재개된 이후 지난 28일까지 코스피 공매도 거래 대금은 총 9조3,437억원을 기록했다. 이중 외국인은 8조311억원으로 85.95%, 기관은 1조1,644억원으로 12.46%, 개인은 1,480억원으로 1.58%을 차지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