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한달` 삼성전자 최다…거래대금 6,117억원

5월 초 공매도가 재개된 이후 공매도 거래대금이 가장 많았던 종목은 삼성전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8거래일간 삼성전자의 공매도 거래액은 6천117억원(일평균 340억원)으로 공매도 대상인 코스피200·코스닥150 지수 구성 종목 중 가장 많았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칩 공급 차질 등의 영향으로 반도체 기업에 대한 투자 심리가 전반적으로 악화하면서 주가가 조정을 받고 있다. 이달 들어 주가는 1.72% 하락했다.

이어 HMM(3천911억원·일평균 217억원), LG화학(3천614억원·평균 201억원), 셀트리온(3천271억원·평균 182억원), 현대차(3천157억원·평균 175억원) 등 순으로 거래대금이 많았다.

거래량으로는 삼성중공업이 1천934만주(일평균 107만주)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중공업은 1분기 대규모 적자를 냈으며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무상감자와 유상증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주가는 이달 들어 21.6% 급락했다.

거래대금 상위 10개 종목 중 삼성전자(-1.72%), LG화학(-10.73%), LG디스플레이(-3.70%), SK하이닉스(-2.34%) 등 4개 종목은 하락했으나 HMM(+26.66%), 현대차(+9.43%), 카카오(+7.49%), 삼성바이오로직스(+2.86%), 셀트리온(+2.82%), SK이노베이션(+1.29%) 등 6개 종목은 상승했다.

거래량으로는 삼성중공업을 포함해 메리츠증권(-7.45%), 팬오션(-5.86%) 등은 내렸지만 두산중공업(+27.96%), 한화생명(+12.16%), 대우건설(+7.98%), 우리금융지주(+3.27%) 등은 올랐다.

같은 기간 공매도 거래 비중이 15%가 넘는 종목들의 주가는 평균 2.70% 하락했다. 알테오젠(-12.52%), 케이엠더블유(-12.02%), 카페24(-6.57%), KH바텍(-6.38%) 등의 하락 폭이 컸다. 아이티엠반도체(-2.13%)·한국기업평가(-1.94%)·현대바이오랜드(+0.44%)·엠씨넥스(+1.25%) 등은 코스닥지수(-0.61%), 포스코케미칼(0.0%)은 코스피(1.30%)와 각각 비슷한 등락률을 보였으며, 사람인에이치알(+8.02%), 넷마블(+5.79%)은 상승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