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떨어지는 동거’ 배인혁, 심쿵-허세 넘나드는 흥미진진 첫 등장 눈길



배우 배인혁이 흥미진진한 등장으로 눈길을 끌었다.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서과대 의자왕 계선우로 분한 배인혁은 지난 27일 방송된 2부에 첫 등장, 심쿵과 허세를 넘나드는 인기남의 면모를 강렬하게 선보이는 한편, 혜리와의 티격태격 케미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고급 외제차를 거칠게 몰며 나타난 계선우는 존재만으로도 캠퍼스를 들썩일 만큼 훈훈한 외모로 보는 이를 심쿵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선우는 잘난 외모, 잘난 머리, 은수저쯤 물고 태어난 탓에 자만심을 물론이고 연애도 쉽게, 뭐든 자기 마음대로 하며 살아온 인물.

그의 이런 면모에도 워낙 잘난 스펙 때문에 모든 여자들이 반기는 반면, ?범띠라는 이유로 담이(이혜리 분)는 선우를 최선을 다해 피하고, ?그런 모습에 승부욕과 호기심을 느낀 선우는 담이에게 더욱 적극적으로 접근, ?티격태격 케미로 극에 재미를 더했다.

강의실에서 담이를 뚫어져라 쳐다보는가 하면, 자판기 음료수를 빌미로 자연스럽게 전화번호를 따면서 ?“뭐 마시고 싶음 연락해”라고 미소 짓는 등 설레는 연애 스킬을 발산했다.

?이후에도 끈질기게 만나자고 연락을 하던 선우는 변기가 막혀 당황하는 담이에게 변기 뚫는 법을 검색해서 알려주는 등 평소 자신답지 않은 모습과 처음 만나보는 담이와의 상황에 묘한 기분을 느끼며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기대케 했다.

이렇게 이담 잡는 범띠 남자로 등장했지만 오히려 자신이 처음 겪어보는 호기심으로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계선우를 통해 배인혁이 더욱 활약을 펼칠 ?tvN ‘간 떨어지는 동거’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