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선배가 후배에게

수능은 상당히 많은 변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모의고사 날은 긴장을 풀어주는 약을 먹을지 말지, 시험 문제를 어떤 순서로 풀지, 점심시간에는 어떤 과목 공부를 할지 등의 변수를 점검할 수 있는 시간입니다.
[대학 생글이 통신] 수능날 예상되는 루틴 6월 모평 때 미리 점검하세요

안녕하세요. 저는 14기 생글기자, 원광대 한의예과 21학번 최현서입니다. 고등학교 때 모의고사 치는 날을 기준으로 남은 날짜를 세고 모의고사 성적을 기준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 결과를 예측했기 때문에, 모의고사를 치는 날은 굉장히 중요하고 긴장되는 날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번에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주관 6월 모의평가를 앞두고 많은 생각이 들 수험생분들께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기사를 작성하게 됐습니다.
모의고사 성적에 들뜨거나 좌절하지 않기
첫 번째, 모의고사 성적은 수능시험 성적이 아닙니다. 모의고사 성적을 토대로 수능 성적을 예측하고 지원할 수 있는 대학을 예상합니다. 그렇지만 모의고사 성적 때문에 너무 들뜨지도 너무 좌절하지도 않으면 좋겠습니다. 수능 성적을 예측하기 위해서 적절한 기준이 되는 것이 모의고사밖에 없어서 6월 모평 성적을 바탕으로 하는 것이지, 모의고사 성적이 곧 수능 성적은 아닙니다. 수능 성적은 모의고사 성적보다 잘 나올 수도 못 나올 수도 있습니다. 모의고사 성적 자체가 중요한 게 아니라, 이후에 수능 성적을 어떻게 올릴 수 있을지 계획하는 과정이 중요합니다. 저는 모의고사를 바탕으로 과목별 단원별 노트를 만들었습니다. 노트에 틀린 이유, 헷갈리는 개념, 문제 풀이전략을 적어 두었습니다. 저는 이런 방식으로 수능 직전에 제가 만든 노트를 훑어보는 것이 큰 도움이 됐습니다. 이번 모의고사를 바탕으로, 각자 공부하는 방식으로 앞으로 남은 시간들을 체계적으로 보내시기 바랍니다.
‘선택과 집중’이 아닌 ‘고른 학습’ 계기 삼아야
두 번째, 모의고사 날 해보고 싶은 모든 것을 다 하시기를 바랍니다. 수능은 상당히 많은 변수를 가지고 있습니다.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가능한 모든 변수를 줄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모의고사 날은 긴장을 풀어주는 약을 먹을지 말지, 시험 문제를 어떤 순서로 풀지, 점심시간에는 어떤 과목 공부를 할지 등의 변수를 점검할 수 있는 시간입니다. 예를 들어, 저는 모의고사 기간 동안 긴장을 풀어주는 약을 안 먹을 때, 반만 먹을 때, 다 먹을 때 등등 각각의 실험을 해서 모의고사를 볼 때 저의 컨디션을 확인했습니다. 세 번째, ‘수능’과 ‘선택과 집중’은 어울리지 않는 단어입니다. 모의고사를 보면 성적이 잘 나오는 과목과 못 나오는 과목이 있을 것입니다. 그러면 어떤 학생들은 잘 나오는 과목 성적을 유지하겠다고 잘 나오는 과목만 열심히 공부하는 경우가 있고, 또 다른 학생들은 못 나오는 과목 성적을 끌어올리겠다고 못 나오는 과목만을 집중해서 공부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수능은 한 과목만 보는 것이 아니라, 모든 과목이 합산되는 시험입니다. 특정 과목만 선택과 집중을 해서는 절대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없습니다. 저는 11월에 9월 모의고사 때 잘 나왔던 과목을 약간 소홀히 하고 못 나왔던 과목을 열심히 했습니다. 그랬더니 수능 때 잘하는 과목과 못하는 과목이 반대가 돼 나왔습니다. 수험생분들은 모든 과목의 균형을 맞춰서 최상의 성적을 거두기를 바랍니다.

디데이(D-day) 200일이 지나 수험생분들의 시험 스트레스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예상됩니다. 남은 시간이 굉장히 짧은 시간처럼 느껴질 수 있지만, 실력을 키울 수 있는 충분한 시간입니다. 지금 당장은 실력이 향상되지 않아서 좌절할 수 있지만, 수능이 가까워질수록 확실히 실력이 나아졌음을 체감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만큼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았기 때문에, 체력을 키우면 좋겠습니다. 저는 수능 한 달 전까지 긴장하지는 않았는데, 1년 내내 똑같은 내용을 공부하니까 지치고 학습 효율이 떨어졌습니다. 그리고 하루 종일 앉아 있으니까 11월에는 체력이 떨어져서 힘들어했습니다. 올해 수험생분들은 수능 때까지 남은 시간을 어떻게 보낼지 계획을 잘 세우고 남은 시간 동안 본인의 페이스를 끝까지 유지해 좋은 성과를 얻기를 바랍니다.

최현서 생글기자 14기, 원광대 한의예과 21학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