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덴트, MSCI 스몰캡 지수 신규 편입

비덴트가 MSCI 글로벌 스몰캡 지수(MSCI Global Small Cap Indexes) 한국 부문에 신규 편입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달 발표된 MSCI 지수는 정기보고로 반기리뷰에 해당하며 변경된 지수는 (현지 기준) 오는 28일부터 적용된다.

모건스탠리 자회사 MSCI(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 Morgan Stanley Capital International)는 영국 FTSE, 미국 S&P, 다우존스 등과 함께 대표적인 글로벌 증시 분류 기관으로 꼽힌다. MSCI 지수는 세계적인 주가지수로 글로벌펀드의 투자기준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MSCI 스몰캡 지수도 글로벌 중소형주 투자의 기본 지표로 활용된다.

김성권 비덴트 이사는 "방송용 디스플레이 전문기업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일본 SONY, 영국 Vitec Group에 인수된 미국 SmallHD에 이어 전세계 3위로 자리잡은 유일한 국내기업"이라며 "기존사업과 더불어 가상화폐 투자 효과로 올해 1분기에만 973억원이 순이익을 내는 등 성장을 이룬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최근 1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약 4800% 증가한 972억7778만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비덴트가 10.25% 지분을 보유한 국내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의 운영사 빗썸코리아는 1분기 기준 매출 2502억원, 당기순이익 2225억원을 기록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