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노래 별로 안 높은데” ‘힛트쏭’, 스페이스A 김현정 폭탄 망언(?)에 김희철 ‘멘붕’



초고음으로 고막을 뻥 뚫으며 90년대를 휩쓸었던 댄스 그룹 고음 대장들이 `이십세기 힛트쏭`에 뜬다.

28일 밤 8시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에서는 `90년대 댄스 그룹 고음 대장 힛트쏭`을 주제로, 완벽한 댄스 실력에 초고음 가창력까지 보유한 아티스트들과 그들의 `힛트쏭`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특히 MC 김희철은 `힛트쏭`들을 따라하려다 굴욕을 맛보게 된다고.

`댄스그룹 고음 대장 힛트쏭` 특집을 맞이해 섹시 카리스마로 가요계를 평정했던 스페이스A의 김현정이 직접 `이십세기 힛트쏭`을 찾는다. 레전드 메인보컬의 탄산수 같은 목소리에 MC 김희철과 김민아는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김현정의 남다른 입담도 `힛트쏭`의 재미 포인트다. 3옥타브를 거뜬히 넘기는 김현정은 "그 노래는 별로 안 높지 않아요?"라며 이른바 `망언 릴레이`를 펼쳐내 MC를 분노(?)하게 만든 것. 여기에 직접 뽑은 스페이스A의 지옥(?) 난이도 곡을 공개하며 `힛트쏭`을 쥐락펴락 한다.

이날 `힛트쏭`에선 스페이스A 외에도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대거 등장한다. 코요태와 룰라, 샵 등 혼성그룹부터 S.E.S., 핑클, god 등 1세대 아이돌까지. 스피커를 찢는 범접불가 목소리를 가진 스타들이 시청자들의 추억을 `강제 소환`할 전망이다.

특히 완벽한 댄스와 가창력에 립싱크 논란은 물론, 고음 연습을 하다가 경찰이 집까지 찾아왔던 사연을 가진 주인공의 이야기가 `힛트쏭`에서 베일을 벗는다. 과거 10억 원에 달하는 `목소리 보험`까지 들었다는 레전드 걸그룹 메인보컬의 정체는 누구일지 남다른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고음 폭발`과 함께 추억이 솟아나는 `90년대 댄스 그룹 고음 대장 힛트쏭` 특집은 28일 밤 8시 KBS Joy `힛트쏭`에서 확인 가능하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