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뒤늦게 알린 모친상 "감정 추스를 시간이 없어"

방송인 이경규가 어머니를 떠나보낸 심경을 밝혔다.

지난 26일 카카오TV 예능 `찐경규`에서는 이경규가 이윤석, 윤형빈을 만난 모습이 공개됐다.

세 사람은 한 국밥집에서 술잔을 기울이며 속 이야기를 나눴다. 분위기는 다소 무겁기도 했는데 그 이유는 이경규가 5월 초 모친상을 당해서였다.

이경규는 모친상을 언론에 알리지 않은 이유에 대해 "7년 전에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 부고 기사가 나니까 너무 많이들 오시더라. 죄송하기도 해서 이번엔 조용히 치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는 뿌리가 흔들리는 것 같았다. 충격이 컸다. 어머니가 돌아가시니까 이번엔 고향이 없어지는 기분이 든다. 오늘 아침부터 계속 생각나고 적적하다. 또 만날 수 있을까. 다시 만나면 좋을 텐데"라며 애석한 감정을 전했다.

또 빠른 장례 시스템을 언급하며 "모든 것들이 빨리 진행되더라. 화장도 빠르고. 감정을 추스를 시간이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윤형빈은 "어떤 아들이셨는지 궁금하다"는 질문을 던졌고 이경규는 "살갑지 못했다. 한 번은 어머니가 대학교 3학년 때 앞으로 뭐할거냐고 물어보셔서, 배우할 거라고 답했더니 웃으셨다. 내가 왜 그러는지 모르셨을 거다. 속 얘기를 잘 안 했으니까"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이경규는 "어머니는 내 일에 대한 동기부여였다"며 "어머니가 연세를 드셔도 내가 활동하는 걸 계속 보여드리고 싶었다"라며 애틋함도 전했다.

(사진=방송캡처)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