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찾은 산업장관 "수출입 애로 해소에 정책 총동원"

취임 이후 재계 단체들과 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한국무역협회를 찾아 수출동력 확충 방안을 논의하고 무역업계 애로사항들을 청취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오늘(27일) 오전 서울 삼성동 무역협회에서 구자열 협회장을 만나 코로나19 팬데믹 와중에도 지난 6달 연속으로 수출이 증가세를 보인 것에 대해 "기업들의 끊임 없는 혁신과 도전으로 가능했다"고 평가하며 감사를 표했다.

이어 "올 한 해 `수출 플러스`를 넘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과 소통을 확대하겠다"며 "특히 우리 업계가 당면하고 있는 수출입물류 애로 해소를 최우선 과제로 두고 비상대응 TF 가동과 정책적 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이후 우리 수출 중소기업이 처한 애로를 분야별로 면밀히 파악해 적시에 해결하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필요한 대책들을 마련하는 데 무협이 파트너가 돼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구자열 회장은 협회 차원에서 수출입 물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지원과 선진 무역환경 조성에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산업부가 추진 중인 `대외무역법` 개정은 서비스·디지털 무역 등 우리 무역의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