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회비 비싸도 Flex"…코로나 보복소비가 카드 문화 바꿨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여행, 공연 등 문화생활에 제약이 커지면서 값비싼 명품 구매로 스트레스를 푸는 `보복소비 문화`가 잇따르고 있다. 이런 트랜드에 발맞춰 카드사들도 프리미엄 혜택을 주는 `VIP 카드` 출시에 열을 올리고 있는 모습이다. 연회비가 일반 카드에 비싼 편이지만, 그 만큼 백화점 등 명품소비 분야에서 높은 혜택을 주는 카드가 보복 소비를 하는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27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2021년 1분기 기준 전체카드 승인금액은 223조8,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8.7% 증가했다. 그 중 소비자의 소비생활과 관련성이 높은 도매 및 소매업에서 18.8%의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특히 해외여행이 어려워지면서 면세점 명품 수요가 백화점에 몰린 탓에 백화점 매출의 증가세가 눈에 띄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4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에 따르면 지난 달 백화점 3사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34.5% 증가했다. 그 중 명품 매출은 57.5%나 늘었다.

◆ 현대카드, MZ세대 겨냥 프리미엄카드 선보여

이 같은 보복소비 문화가 이어지자, 카드사들도 VIP카드 마케팅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특히 주 소비층인 MZ세대를 위한 맞춤 프리미엄 서비스에 공을 드리는 모양새다. 현대카드는 새로운 컬러의 프리미엄 카드인 현대카드 `the Pink`를 출시했다.

국내 모든 백화점과 주요 프리미엄아울렛, SSG.COM, 롯데ON, 현대Hmall 등 백화점에서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결제 시 결제금액의 5%를 M포인트로 적립해준다.

여기에 전국 160여곳의 프리미엄 레스토랑으로 구성된 현대카드 `클럽 고메` 가맹점에서도 5% M포인트 적립 혜택이 제공되는 등 일반 카드보다 적립율이 높다.

연회비는 15만 원으로 일반 카드보다 비싸지만, 이 카드를 최초로 발급받을 때 제공되는 웰컴 바우처와 연간 카드사용 실적에 따라 주어지는 리워드 혜택을 높여 MZ세대의 눈길을 끌었다는 평가다.

현대카드는 `the Pink`를 최초로 발급 받는 고객들에게 신세계백화점 상품권으로 교환하거나 5개 국내 특급호텔과 롯데면세점에서 쓸 수 있는 웰컴 바우처 10만 원권을 증정한다. 또한 연간 1,000만 원 이상 사용한 고객은 다음 해 7만 M포인트 적립과 연회비 7만 원 감면 혜택 중 한 가지를 선택해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연회비 비싸도 Flex"…코로나 보복소비가 카드 문화 바꿨다

◆ 롯데 플렉스카드, 출시 5개월만에 4,000매 발급

롯데카드가 올해 명품족들을 위해 내놓은 `롯데백화점 Flex(플렉스)카드`는 출시 5개월여 만에 4,000매 가량 발급됐다. 롯데카드에서는 현재까지도 가장 인기있는 카드로 꼽힌다. 롯데백화점 플렉스카드는 할인이 없는 명품 브랜드까지도 적립 혜택을 제공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롯데백화점과 롯데아울렛 내 250여개 해외명품·컨템포러리 매장에서 결제 금액의 7%를 L.POINT(엘포인트)로 적립해 준다.

이밖에도 국내외 가맹점에서 결제금액의 0.5%를 적립 한도 없이 L.POINT로 적립해주고, 스트리밍(넷플릭스, 유튜브, 왓챠, 멜론, 지니뮤직) 30% 결제일 할인, 커피(스타벅스, 엔제리너스, 폴바셋, 투썸플레이스) 50% 결제일 할인, 롯데면세점 5~15% 현장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아울러 롯데카드는 최근 글로벌 명품 브랜드 몽블랑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한정판 `Flex(플렉스)카드 몽블랑 에디션`을 출시했다. 이 카드는 몽블랑의 설립연도인 1906년을 기념해 1,906장만 한정 발급되며, 카드 뒷면에는 1부터 1,906까지의 고유 리미티드 에디션 넘버가 부여된다.

이 카드 역시 10만 원이라는 비싼 연회비가 들지만, 해당 카드 발급 고객은 패키지 상품에 이름이나 이니셜, 날짜를 새길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다. 해당 서비스 바우처를 소지하고 국내 모든 백화점에 입점된 몽블랑 매장에 방문하면, 엠보싱(레더용) 또는 인그레이빙(필기구용) 서비스 중 1개를 선택해 받을 수 있다.

플렉스카드 몽블랑 에디션은 롯데백화점나 롯데아울렛 내 몽블랑 매장에서 결제 시 1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여기에 명품 브랜드 7% 적립과 스트리밍·커피 할인 등 MZ세대 특화 서비스를 담은 `롯데백화점 플렉스 카드` 혜택도 함께 탑재했다.

◆ "MZ세대, 만족감 위해서 망설임 없이 소비"

이처럼 보복 소비 문화의 주축인 MZ세대를 겨냥한 카드 마케팅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롯데카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롯데백화점에서 해외명품 브랜드를 구매한 20~30대 고객의 비중은 30.8%로 전년보다 3.7%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매력이 가장 높은 40~50대는 오히려 0.6%p 감소했다.

실제 지난 4월말 기준 롯데백화점 플렉스카드를 발급받은 고객 2명 중 1명이 2030 세대였다. 10만 원 이상의 비싼 연회비에도 남들과 다른 특별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점에서 과감하게 카드 발급에 나선다는 설명이다.

카드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MZ세대로 불리는 2030 세대들은 나의 만족감을 위해서라면 망설임 없이 소비하고, 본인의 소비를 SNS에 공유하는 등 이른바 `플렉스` 문화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피로도가 자신에게 투자하는 소비로 반영되면서, 명품 수요나 특별한 혜택을 주는 프리미엄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연회비 비싸도 Flex"…코로나 보복소비가 카드 문화 바꿨다

장슬기기자 jsk9831@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