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 변호사 성폭행 혐의 로펌 변호사 숨진 채 발견

같은 로펌에 근무하던 후배 변호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변호사가 사망했다.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40대 변호사 A씨는 26일 오전 4시 7분께 서초구 서초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의 친지로부터 112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를 발견했으나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해 같은 로펌에 근무한 후배 변호사를 수차례 성폭행하고 추행한 혐의(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등)로 경찰 수사를 받아 왔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