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카 참사…아빠가 꼭 껴안은 5살 아들만 살았다

이탈리아 케이블카 추락 참사에서 탑승객 15명 가운데 14명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이후 사흘이 경과한 25일(현지시간) 유일한 생존자는 5세 어린이로, 현재 병원 중환자실에서 인공호흡기를 착용한 채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어린이는 머리와 가슴, 복부를 다쳤고 다리에는 다발성 골절상을 입어 5시간에 걸친 뼈 접합 수술을 무사히 마쳤다. 담당 의료진은 최대 고비를 넘기긴 했으나 하루 정도 더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ANSA 통신은 25일 "아이의 상태가 안정적"이라는 병원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이 아이는 이번 사고로 갓 두 돌이 지난 남동생과 아빠(30)·엄마(27)를 잃었다. 비보를 듣고 이스라엘에서 급히 날아온 고모·삼촌 등 친척의 보호 아래 있다고 한다.

이탈리아 현지 언론은 케이블카가 종잇장처럼 구겨질 정도로 처참한 사고 상황에서 이 아이가 어떻게 생존할 수 있었는지 주목하고 있다.

일간 라 레푸블리카는 25일 케이블카가 20여m 아래로 추락한 뒤 산 비탈면을 구르는 상황에서도 아빠가 아이를 품에 안고 마지막까지 보호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신문은 "무엇이 이 아이를 구했는지 얘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어디까지나 가정에 불과하다"면서도 "아마도 숨진 아빠가 할 수 있는 한 힘껏 아이를 껴안아 충격을 완화했을 수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긁힌 상처 하나 없는 아이의 깨끗한 얼굴을 언급하며, "이런 류의 사고에서는 하나의 기적과도 같다"고 했다.

이탈리아 국민은 사고 희생자의 안타까운 죽음에 깊이 애도하면서 아울러 유일하게 살아남은 아이의 쾌유를 성원하고 있다. 아이가 입원한 병원에는 인형과 응원 편지 등 온정도 답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