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그룹 `New TAIHAN in HOBAN` 기념행사 사진(왼쪽에서 두 번째부터 김선규 호반그룹 총괄회장, 김상열 호반장학재단 이사장, 우현희 태성문화재단 이사장,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

호반그룹 `New TAIHAN in HOBAN` 기념행사 사진(왼쪽에서 두 번째부터 김선규 호반그룹 총괄회장, 김상열 호반장학재단 이사장, 우현희 태성문화재단 이사장,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

호반그룹이 대한전선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며, 대도약의 의지를 밝혔다.

호반그룹은 25일 대한전선 인수를 공표하고, 대한전선과의 새로운 미래를 알리는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명은 `New TAIHAN in HOBAN`으로 호반그룹 안에서 완전히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인수종결을 축하하는 1부 행사에서는 글로벌 고객사와 관련 업계의 축하 영상, 공연, 사기(社旗) 전달 등이 진행됐다.

2부에서는 김선규 호반그룹 총괄회장의 인사말과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의 새로운 미래를 알리는 발표가 진행됐다.

김선규 호반그룹 총괄회장은 "대한민국 전력분야에서 반세기가 넘는 역사를 간직한 대한전선이 호반과 한 가족이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고 환영한다"며 "호반그룹과 함께 대한전선이 케이블과 에너지, 전력 분야의 강자로 우뚝 솟을 수 있도록 지원과 지지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은 "대한전선의 기술력과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 에너지 및 전력 산업의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서 완전히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호반그룹의 가족이 된 대한전선은 국내 최초의 종합전선회사로 전력·통신 케이블과 소재 분야를 개척해 왔다.

미주, 유럽, 중동 등 주요 시장에 생산 기지와 지사를 구축하고 글로벌 기업으로의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주력 사업의 명확한 표현과 미래 사업의 확장성을 고려해 영문 사명을 `Taihan Electric Wire`에서 `Taihan Cable & Solution`으로 변경했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