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美 인종차별 반대 특별방송서 무대…"슈퍼 그룹"

보이그룹 세븐틴이 인종 차별과 증오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특별 편성된 미국 방송에 나섰다.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세븐틴이 21일(현지시간) 미국 MTV, VH1, 니켈로디언 등에서 생중계한 프로그램 `시 어스 유나이트 포 체인지`(See Us Unite for Change)에서 `울고 싶지 않아` 무대를 선보였다고 22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에미상을 받은 유명 프로듀서인 제시 콜린스와 아시아계 미국인 재단(TAAF)이 인종 차별 및 아시아계 대상 증오범죄에 대항하고 연대와 지지를 보여주기 위해 기획했다.

배우 켄 정이 호스트로 나섰으며 세븐틴을 비롯해 스팅, 블랙 아이드 피스, 즈네 아이코, 파 이스트 무브먼트, 사위티 등이 출연했다.

하얀색 의상을 차려입고 등장한 세븐틴 멤버들은 특유의 `칼군무`와 탄탄한 라이브로 무대를 꾸몄다.

켄 정과 영화 `미나리` 아역 배우인 앨런 킴은 무대 전 세븐틴을 "수백만 장의 앨범을 판매하고 미국에서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퍼포먼스 강자 `슈퍼 그룹`"으로 소개했다.

한국과 일본 등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는 세븐틴은 최근 미국 유명 토크쇼 `제임스 코든쇼`와 `켈리 클라크슨 쇼`, `엘렌 디제너러스 쇼`에 잇달아 출연하며 보폭을 넓히고 있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