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희진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극 기대감 UP



배우 장희진이 `옷소매 붉은 끝동`에 출연한다. 장희진은 극중 중전 김씨 역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MBC 새 미니시리즈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장희진이 그릴 중전 김씨는 영조의 계비로 훗날 정순왕후가 되는 캐릭터다. 늘 침착하고 우아하며 결단력까지 갖춘 인물로 장희진 특유의 분위기가 더해져 높은 싱크로율을 선사할 예정이다.

앞서 이준호, 이세영이 출연을 확정 지은 가운데, 전작들에서 남다른 연기력을 선보인 장희진의 캐스팅 소식까지 더해지며 극의 기대감을 높였다.

현재 연극 `완벽한 타인`에서 `에바`역을 맡아 관객과 만나고 있는 장희진은 한층 깊어진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그녀가 선보일 또 다른 연기 변신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MBC 새 미니시리즈 `옷소매 붉은 끝동`은 2021년 하반기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