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의 편의성과 만족도 높이는 지식산업센터, `현대 테라타워 DMC` 주목

기업들의 업무시설이 지식산업센터로 옮겨가면서 건설사별로 입주 기업 편의와 만족도를 높여주는 다양한 단지들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 주 52시간 근무제 확산으로 보다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선호하는 사업체들이 늘면서 이 같은 지식산업센터는 시장에서 많은 이들의 이목을 모으고 있다.

지식산업센터는 과거 아파트형 공장으로 불렸던 업무시설로, 도시형 제조업을 비롯해 지식기반산업, 정보통신 관련 기업 및 지원시설이 입주할 수 있는 지상 3층 이상의 집합건축물이다. 입주 업종에 제한이 있어 유사 업종이 모여 근무하고 이에 따라 활발한 업무 교류,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자족시설용지에 준공 가능해 교통이나 편의시설 등의 인프라도 누릴 수 있다는 점도 강점으로 꼽힌다.

또한, 아파트나 오피스텔과 달리 분양권 전매에 상대적으로 자유롭고, 최대 70~80%까지 금융지원이 가능해 진입 장벽도 낮은 편이다.

이렇듯 지식산업센터 수요가 늘어나면서 신규 공급 단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고양시 향동지구에 분양을 앞둔 `현대 테라타워 DMC`가 주목받고 있다. 해당 지식산업센터는 경기도 고양시 향동지구 도시지원시설용지 6BL에 지하 2층~지상 15층 규모로 조성된다. 연면적은 상암 월드컵 축구 경기장 총면적(라인 안쪽 기준)의 약 19배인 약 13만 8,000㎡에 달한다.

대규모 지식산업센터답게 내부는 다양한 커뮤니티와 특화설계가 반영될 예정이다. 업무형 지식산업센터 일부 호실의 경우 채광과 공간감을 극대화한 스텝업 오피스 구조가 적용되며, 계단식 구조의 테라스가 제공돼 보다 쾌적한 근무환경을 누릴 수 있다. 테라스는 임직원의 휴게공간, 미니 가든 등 입주사 니즈에 맞게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이와 더불어 호실 앞까지 차량 진입이 가능한 드라이브인 시스템이 지하 2층~지상 6층 제조형 지식산업센터 일부 호실에 한해 갖춰질 계획이다.

지상 7층에는 약 140m의 조깅트랙과 조경시설, 휴게시설, 카페테리아 등 `워라밸 루프탑` 공간이 들어서 쾌적한 근무환경이 기대된다. 이 외에도 전망데크, 수경시설, 산책로, 키즈파크 등이 마련되는 `키즈&에코파크`가 지상 1층에, 휴게소, 스트레칭 데크 등의 `스카이 파크`가 지상 11층 옥상 공간에 조성될 예정이다.

비즈니스 운영에서 중요한 입지 메리트도 빼어나다. YBD(여의도 권역), CBD(종로 권역), 마곡지구, 상암지구 등 서울의 업무지구와 가까워 산업 연계성이 우수함은 물론, 풍부한 서울 인프라도 공유할 수 있다. 인근에는 강변북로 진입로가 위치해 서울 각지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으며 자유로, 올림픽대로 이용도 용이하다.

여기에 여의도로 통하는 서부선(2028년 개통 계획)과 연결되는 고양선 향동지구역(2029년 개통 계획, 약 900m, 네이버 기준) 역세권 지식산업센터로 미래가치도 뛰어나다. 경의ㆍ중앙선 향동역(2023년 개통 계획, 약 2.2km), GTX-A노선 창릉역(2026년 개통 계획, 약 2km) 등 교통망 확대에 따른 수혜도 전망된다.

여러 개발 호재도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판교신도시의 약 2배 규모로 조성되는 창릉신도시가 인접하고, 단지 주변에 수색역세권 약 22만㎡ 면적에는 업무공간과 상업시설, 문화관광시설도 들어서 수요 규모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측된다. `현대 테라타워 DMC` 모델하우스는 경의ㆍ중앙선 수색역 인근인 서울 은평구 수색동 72-12에 마련될 예정이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