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열풍 식나…한 달간 코인 10개 중 9개 가격 하락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최근 한 달 사이 가상화폐 10개 중 9개의 가격이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오후 5시 30분 현재 원화 시장 상장 가상화폐 117개 가운데 106개(90.6%)의 가격이 한 달 전보다 내렸다.

내린 코인 중 가장 하락률이 높은 것은 에브리피디아로, 한 달 전보다 58.17%나 급락했다.

캐리프로토콜(-53.43%), 엠블(-50.69%), 무비블록(-50.37%), 시아코인(-50.07%) 등도 같은 기간 가격이 반토막이 됐다.

40% 넘게 가격이 내린 코인도 36개나 됐다.

최근 일주일만 보면 내림세가 더 두드러진다.

일주일 전과 비교했을 때 108개(92.3%) 코인의 가격이 내렸다. 에이다(+31.58%), 헤데라해시그래프(+14.58%), 세럼(+13.06%), 도지코인(+9.22%), 엔도르(+8.60%), 폴카닷(+6.71%), 스텔라루멘(+1.55%), 리플(+0.85%), 이오스(+0.76%) 등 9개만 일주일 사이 가격이 올랐다.

이 기간 가장 값이 많이 내려간 코인은 리스크로, 34.54% 하락했다.

대장 격인 비트코인은 일주일 전보다 21.17%, 한 달 전보다 28.26% 내렸다.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은 일주일 전보다는 12.96% 내렸지만, 한 달 전에 견주면 44.85% 올랐다.

최근 한 달 사이 가격 조정이 이뤄졌지만, 범위를 좀 더 넓혀 3개월 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대다수 코인 가격이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3개월 전과 가격 비교가 가능한 코인 112개 가운데 이 시각 메인프레임(-36.69%), 넴(-16.59%)만 가격이 내렸다. 엘이알와이크레딧은 3개월 전과 가격이 같았다.

메디블록은 무려 1천319.19% 올라 3개월간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칠리즈(+1천239.33%)와 메타디움(+1천70.73%)도 이 기간 1천% 넘게 가격이 급등했다.

최근 들어 짧은 기간 하락세를 탔지만, 본격적인 코인 가격 조정기로 접어들었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

아직 유동성이 풍부한 가운데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발언 하나에 시장이 출렁이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