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신규 취급액 코픽스 하락…주담대 금리 떨어진다

변동형 주택담보대출의 기준금리로 활용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하락했다.

이에 따라 18일부터 은행 주담대 변동금리 역시 소폭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4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0.82%로 지난 3월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잔액 기준 코픽스는 1.04%로 0.02%포인트 내렸고, 신(新) 잔액 기준 코픽스는 0.81%를 기록해 0.03%포인트 떨어졌다.

코픽스는 NH농협·신한·우리·SC제일·하나·기업·KB국민·한국씨티은행 등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를 말한다.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 금리가 인상 또는 인하될 때 이를 반영해 상승 또는 하락한다.

코픽스가 떨어졌다는 것은 그만큼 은행이 적은 이자를 주고 돈을 확보할 수 있다는 얘기다.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은행이 지난달 중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하기 때문에 잔액 기준보다 시장금리 변동을 신속하게 반영한다.

잔액 기준 코픽스와 신 잔액 기준 코픽스에는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양도성예금증서, 환매조건부채권매도, 표지어음매출, 금융채(후순위채·전환사채 제외)가 포함된다.

신 잔액기준 코픽스는 여기에 기타 예수금, 기타 차입금과 결제성자금 등이 추가된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코픽스 연동대출을 받고자 하는 경우 코픽스 특징을 충분히 이해한 후 신중하게 대출상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4주간 공시된 단기 코픽스는 0.72~0.79%로 나타났다.

단기 코픽스는 계약만기 3개월물인 단기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된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