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주 高高 투자자 환호…성장률·수출에는 역풍

물동량이 증가하는 2분기를 맞아 컨테이너·벌크를 가리지 않고 해상 운임이 치솟으며 수출기업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16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컨테이너 운송 15개 항로의 운임을 종합한 SCFI는 이날 전주 대비 248.18포인트 오른 3천343.34를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4배 가까이 급등한 수치다.

SCFI는 지난해 11월 이후 매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올해 초 작년 대비 3배 수준을 나타냈다. 계절적 비수기인 1분기에 2천500~2천600선을 맴도는 조정세를 보였던 지수는 수에즈 운하 사고가 발생한 지난 3월 말부터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인다.

이에 따라 HMM이 지난 1분기 1조원대의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하면서 해운주 전체의 주가도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문제는 국내 수출기업들이 주로 이용하는 미주와 유럽을 넘어 전 노선에서 이런 급등세가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유럽 항로 운임은 같은 날 1TEU(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당 5천438달러로, 전주 대비 무려 760달러나 치솟았다. 미주 동안 운임도 1FEU(40피트 컨테이너 1개)당 342달러나 뛰어올라 7천378달러를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중해 노선 운임도 1TEU당 517달러 오른 5천320달러로 최고치를 찍었다.

벌크선 운임(발틱운임지수·BDI)도 지난달 말 11년 만에 3천 선을 돌파하더니 지난 11일 3천254까지 치솟았다.

업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조정됐던 선복량이 늘어나지 않는 상황에서 성수기인 2분기 물동량이 크게 증가해 운임 상승은 불가피해졌다고 내다봤다. 여기에 더해 주요 항만 정체 등 병목현상이 더해지면서 상승세가 커졌다는 해석이다. 하지만 오름세가 쉽사리 제어되진 않을 것는 업계 전문가의 전망이다.

이러한 운임 상승은 2019년 기준 무역의존도가 63.5%에 달하는 우리나라의 수출기업들에게 직격탄을 안긴다. 최근 수출이 최대폭으로 늘며 국내 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것을 고려하면 운임 상승은 득보다 실이 많다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다.

올해 2·3분기 운임 상승이 기정사실화하자 수출 중소기업들은 부담이 배로 커지게 됐다. 운임 상승에 따른 비용 증가로 손해를 보고 납품해야 하는 상황에 몰린 셈이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