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깜짝 고백 "난 몸만 살찌는 서양 비만"

배우 김희선이 체형과 관련해 솔직 고백을 내놨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희선은 허영만과 부산에서 3종 세트 수육을 먹었다.

이날 허영만은 수육을 먹는 김희선을 보며 "평소에 많은 먹는 편 아니지 않냐"고 물었고, 김희선은 "많이 먹는다"고 답했다.

이어 허영만은 "그럼 운동 열심히 하냐"고 물었고, 김희선은 "안 한다. 약간 서양 비만이다. 얼굴은 안 찌고 몸만 (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영만은 "김희선이니까 괜찮다. 사람들이 얘기할 때 `대한민국 미인의 표본은 김희선이다` 그러잖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얘기 하도 많이 들었겠지만 실제로 본인도 그렇게 생각하냐"고 되물었다.

김희선은 잠시 뜸을 들인 뒤 수즙은 미소로 "네"라고 답했다.

김희선 (사진=TV조선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