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나는 서양 비만 스타일, 몸만 살쪄"

김희선이 서양 비만이라고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김희선은 "28년 동안 이런 촬영 처음이다. 방금 인터뷰하는데 진짜 손님이 들어오셔서 정신이 없다"며 "다른 손님들이 저희를 쳐다보지 않는다"며 웃었다.

돼지국밥이 처음이라는 김희선을 위해 허영만은 수육을 함께 주문했는데 새우젓, 석박지, 부추무침으로 단출하지만 맛있는 한 상이 차려졌다.

김희선은 멍게 석박지를 보자 "제가 멍게를 못 먹는다"며 "눈, 코, 입이 불분명한 아이들을 못 먹는다. 해삼, 멍게 등"이라며 당황해했다.

허영만은 입맛을 돋워줄 생양파가 맛있다며 권하자 김희선은 "생 양파를 못 먹는다. 설렁탕은 먹는데, 도가니는 못 먹는다. 대창은 안에 곱을 잘라내고 먹는다"고 고백했다.

김희선은 "제가 외동딸인데, 부모님이 저를 늦게 낳으셨다. 엄마 기준에 못생긴 것들은 안 먹은 거 같다. 근데 오늘 다 많이 시도를 해보려한다. 술 마시면 다 먹는데"라며 생 양파를 시도했다.

허영만은 김희선에 “평소에 많이 먹는 편은 아니잖아, 운동 많이하냐”고 물었다. 이에 김희선은 “안 한다”며 “나는 약간 서양 비만 스타일이다, 얼굴을 안 찌고 몸만 찌는 편”이라고 털어놨다.

허영만은 “이런 얘기 쑥스럽지만 대한민국 미인의 표본은 김희선이다”라며 이 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김희선은 “네”라고 동의하며 부끄러운듯 웃었다.

김희선은 방송을 17살때부터 시작했다고. 이에 허영만은 “처음부터 연기자 할 생각이 있었냐”고 물었다. 김희선은 “학교 땡땡이 치고 싶어서 한 거다”라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방송캡처)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