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슨이 쏘아올린 무선 청소기 열풍에 이제는 누구나 집 안에 무선 청소기 하나쯤은 있다. 선이 없어 콘센트 위치에 얽매이지 않고 집 안 구석구석 청소를 척척 해내지만 여전히 단점은 존재한다. 전원 지속시간이 짧다는 점과 생각보다 부담스러운 무게감이 그 것이다. 바닥 청소를 마치고 나면 항상 배터리가 모자르고 청소기가 닿지 않는 공간을 공략하기엔 부피가 너무 크다. 일반 청소기만큼의 흡입력을 보이면서 가볍고 손 쉽게 사용할만한 미니 청소기는 없을까?
블랙앤데커 슬림 핸디청소기 DVC320B24

블랙앤데커 슬림 핸디청소기 DVC320B24

▲ `청소각` 나오네…좁은 공간도 자유자재로 `쓱싹`

블랙앤데커 슬림 핸디청소기는 일반 청소기가 해 낼 수 없는 영역에서 보조 청소기의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일단 무게가 가볍다. 1.25kg 정도로 손에 쥐었을 때 적당한 무게감만이 느껴진다. 디자인이 방망이 형태인 점도 사용감을 높이는데 일조했다. 무게가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아 손목에 부담이 적고 먼지통의 두께가 두껍지 않아 좁은 공간에서도 자유자재로 사용이 가능하다. 흡입력 또한 우수하다. 이 제품은 전동공구 등에 적용하던 브러쉬리스 모터를 탑재했다. 이 모터는 일반 모터와 달리 흡입력은 높이면서 발열과 전자파는 줄여주는 점이 특징이다.

실제로 이 제품을 들고 집안 구석구석 청소기를 돌려보았다. 작동 버튼을 누르면 모터의 강력한 소리가 울려퍼진다. 소음이 없는 편은 아니나 여느 청소기와 비교해 심한 것도 아니다. 흡입구를 여기저기 가져다 대면 삽시간에 먼지와 머리카락, 과자부스러기들이 빨려들어간다. 화장대나 책상 위, 카펫, 쇼파 틈새 사이를 청소하는데 특히 강점을 보였다.

슬림 핸디청소기의 진가는 차량 청소에서 나타났다. 휴대가 간편해 집 밖으로 부담 없이 들고 나갈 수 있는데다 길쭉한 모양이라 청소기를 이리저리 돌리지 않아도 무난히 청소가 가능했다. 흡입구가 사선으로 디자인 되어 있어 별도의 모듈을 끼우지 않아도 청소에 무리가 가지 않았다.
블랙앤데커 슬림 핸디청소기는 부피가 작아 효율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블랙앤데커 슬림 핸디청소기는 부피가 작아 효율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 "먼지통? 물로 씻어!"…위생 관리도 철저

먼지통을 간단히 비울 수 있다는 점도 큰 장점이다. 먼지통 용량은 120mL로 크지는 않다. 집 안 전체를 돌리는 일반청소기와 용도가 달라 먼지통을 비우는 빈도수는 많지 않다. 또 먼지통 내부의 먼지를 원터치로 간단히 비울 수 있고, 필터와 먼지통 모두 물세척이 가능하다. 일주일을 사용했지만 먼지통이 채워지는 속도가 빠르지 않아 세척에 대한 부담이 적다.
블랙앤데커 슬림 핸디청소기 먼지통. 탈부착이 간편하고 물로 세척이 가능하다.

블랙앤데커 슬림 핸디청소기 먼지통. 탈부착이 간편하고 물로 세척이 가능하다.

아울러 블랙앤데커는 거치대형 충전기를 제공한다. 충전과 동시에 보관도 가능한 셈이다. 충전시간은 통상 4시간이 걸리며 1단을 두고 사용하면 최대 25분간 사용이 가능하다. 12V MAX 배터리를 탑재해 방전 전까지 흡입력을 최대한 유지할 수 있는 점도 눈에 띈다.

블랙앤데커 슬림 핸디청소기의 가격은 판매처마다 차이는 있지만 15~16만원 선에 거래되고 있다. 이미 집 안에 일반 청소기가 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부담스러운 가격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바닥을 누비던 청소기로부터 화장대 같은 소중한 공간을 지키고 싶거나 좁은 공간을 자유자재로 누비며 청소를 하고 싶은 소비자라면 충분히 고려해 볼 만한 상품이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