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증시, 반발 매수세에 일제히 상승…나스닥 2.32% 상승

미국 뉴욕 3대 지수가 최근 사흘간 급격한 하락에 따른 반발 매수로 반등했다.

현지시간 14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지수는 전날보다 360.68포인트, 1.06% 오른 34,382.13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날보다 61.35포인트, 1.49% 상승한 4,173.85를, 나스닥지수는 전날보다 304.99포인트, 2.32% 오른 13,429.98을 나타냈다.

이번 주 미국 주요 지수는 경기과열에 대한 우려로 다우지수가 1,200포인트, S&P500 지수가 4% 이상 하락하는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이날은 미국 소매판매와 산업생산 지표 부진이 경기과열에 대한 우려를 상쇄하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미국의 4월 소매판매는 시장 예상치 0.8% 증가에 못 미쳤다. 지난 3월 소매판매는 9.8%에서 10.7%로 상향 조정됐다.

의류 판매는 한 달 전보다 줄었으나 레스토랑이나 술집 등의 판매는 3%가량 늘어나 경제 재개의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수입 물가 지표는 예상치를 웃도는 증가세를 보였다.

미 노동부가 발표한 4월 수입 물가는 한 달 전보다 0.7% 상승해 예상치인 0.5% 상승을 웃돌았다.

미국의 4월 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0.7% 증가해 전문가 예상치 0.8% 증가를 밑돌았다.

한편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채권매입 프로그램을 축소하는 테이퍼링 논의를 일찌감치 시작해야 한다며 시장에 재차 압박을 가했다.

개별 종목 중에 월트 디즈니의 디즈니플러스의 분기 구독자 수가 예상치에 못 미치고, 테마파크 부진 소식에 2.6% 하락했다.

반면 도어대시 주가는 회사 매출이 거의 3배가량 늘고 1분기 주문량도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를 웃돌면서 22% 이상 상승했다.

아메리칸항공, 유나이티드 항공 등이 5% 이상 올랐고, 크루즈선사인 카니발과 노르웨이지안 주가는 모두 8% 이상 올랐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경기가 회복국면인 만큼 변동성이 커지더라도 이를 우량주를 매수할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UBS 글로벌 웰스매니지먼트의 마크 해펠레 최고투자책임자는 "물가 상승 공포가 변동성을 일으킬 것"이라면서도 "구조적으로 승자인 기업에 대한 투자를 강화할 기회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