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유료 콘텐츠 실험…`프리미엄 콘텐츠` 베타 오픈

네이버가 누구나 쉽게 콘텐츠를 제작하고, 유료로 판매할 수 있도록 콘텐츠 장터 ‘프리미엄 콘텐츠’를 출시한다.

네이버는 시범서비스 기간 동안 플랫폼 안정성을 높이고, 창작자와 사용자 양쪽의 피드백을 모두 검토하여 상반기 중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은 창작자를 위한 `스마트 스토어`로 이해할 수 있다.

창작자가 콘텐츠를 쉽게 제작하고 유료로 판매할 수 있도록, 네이버가 콘텐츠 편집, 결제, 정산 관리, 데이터 분석, 프로모션 운영 등 콘텐츠 판매에 필요한 고도화된 툴과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제공한다.

콘텐츠 판매 방식은 단건 판매, 정기 결제를 통한 월간 구독권, 최대 100명까지 함께 이용 가능한 그룹 이용권 등 다양한 상품 옵션 중 창작자가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시범 서비스 버전에서는 밀레니얼을 위한 부동산 정보를 전하는 `부딩`, 시사 주제를 깊이 있게 파고드는 `북저널리즘`, 글로벌 테크 소식을 쉽게 제공하는 `일분톡` 등 20여 개 창작자들이 제공하는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사용자들은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TV, 언론사 홈 중 창작자가 원하는 채널에 신설한 ‘프리미엄’ 탭과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 페이지를 통해 유료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을 담당하는 김은정 리더는 "창작자 입장에서는 특정 분야에 관심을 갖는 유료 구독자를 만나고, 이를 통해 콘텐츠 경쟁력을 높여볼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

양현주기자 hjy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