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src=

쿠팡 src=

뉴욕증시 상장이후 첫 분기실적을 공개한 쿠팡이 최고 매출 기록을 경신했지만 적자 규모를 3배 키운 것으로 나타났다.

쿠팡은 1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늘어난 42억 686만 달러, 우리 돈 약 4조 7,348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한국시간 13일 밝혔다.

영업손실은 2억 6,732만 달러(약 2,994억 원)로 지난해(7,364만 달러)와 비교해 3배 넘게 부풀었고, 순손실 역시 2억 9,503만 달러(약 3,300억 원)로 전년 동기(1억 535만 달러)보다 180% 늘어났다.

지난 3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하며 발생한 일회성 주식 보상 비용에, 투자와 고용 증가 등으로 인한 판관비가 늘어났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쿠팡이 부담한 주식 보상 규모는 8,696만 달러(약 1,000억 원)에 달했는데, 이를 제외한 적자 폭은 전년과 비슷하다는 평가다.

1분기에 한 번이라도 물건을 구입한 적 있는 이용자를 의미하는 활성 고객(active customer)은 1,604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했다.

활성 고객 1인당 순매출(구입액)은 262달러(약 29만 4,800원)로 지난해 1분기 (182달러)보다 44% 늘었다.

쿠팡은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하는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겠다는 목표를 향해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루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펀더멘털이 그 어느 때보다 좋아지고 시간이 지날수록 차별화가 계속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