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시계에 윤여정의 16억 주얼리까지`…갤러리아 전시

갤러리아백화점은 압구정동 명품관에서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마스터피스존 전시회`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전시회에서는 지난 4월 국제시계박람회 `워치스앤원더스(Watches&Wonders) 2021`에서 선보인 명품시계 신제품을 소개한다. 특히 국내 한 점뿐인 하이주얼리&워치(명품시계 및 보석) 상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갤러리아는 최고의 하이주얼리&워치 상품을 전시하는 공간인 명품관 마스터피스존의 쇼케이스를 기존 3개에서 18개로 확대, 총 70억원 상당의 34개 상품을 특별 전시한다.

총 34개의 상품 중 가장 주목을 끌 것으로 기대되는 상품은 쇼파드의 하이주얼리 상품들이다. 올해 오스카상을 수상한 배우 윤여정이 시상식에서 착용했던 다이아몬드 이어링과 팔찌, 사파이어 링(총 16억원 상당)으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명품시계 콜렉터들의 관심이 집중됐던 `워치스&원더스 2021`에서 선보인 명품시계 신제품 4개(바쉐론콘스탄틴 2개, 피아제 2개)도 첫선을 보인다.

이밖에도 Δ바쉐론콘스탄틴 트래디셔널 그랜드 컴플리케이션 Δ브레게 클래식 라 뮤지컬 Δ랑에운트죄네 1815투르비옹 Δ파네라이 섭머저블 에코판게아 투르비옹 지엠티 등을 국내 단독으로 선보인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국내 최고의 명품 브랜드 집결지인 갤러리아명품관의 위상에 걸맞게 희소성 있는 하이주얼리&워치 제품을 한 곳에서 감상할 수 있는 전시를 기획했다"라고 말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