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하다"며 무릎 꿇은 김태현, 이번엔 반성문 제출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앞둔 김태현(24)이 법원에 반성문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씨는 전날 서울북부지법 제13형사부(오권철 부장판사)에 반성문을 제출했다.

김씨의 변호인은 "최근 접견할 때 반성문을 쓰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고 그 내용은 모른다"면서도 "사건과 관련된 내용보다는 본인의 심경을 전달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씨는 온라인 게임에서 만난 피해자 A씨가 연락을 거부한다는 이유로 스토킹을 하다가 지난 3월 23일 집까지 찾아가 여동생과 어머니, A씨를 차례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달 27일 구속기소된 김씨는 이달 9일 검찰에 송치되면서 무릎을 꿇고 고개를 숙이며 "숨 쉬는 것만으로 죄책감이 든다", "죄송하다"며 사죄한 바 있다.

김씨의 첫 재판은 내달 1일 열릴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