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합병 인가…`빅4` 생보사 등극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생명이 합병이 인가되며 `빅4` 생명보험사에 등극한다.

금융위원회는 정례회의를 통해 신한생명보험과 오렌지라이프생명보험의 합병을 인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신한생명이 오렌지라이프를 흡수합병하는 방식이며 오렌지라이프 보통주 1주당 신한생명보험의 보통주 0.9226주를 배정한다.

합병신주는 7,565만 4,859주로 신한생명의 자본금은 3,789억 원 증가하며 합병기일은 오는 7월 1일로 예정됐다.

한편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합병사 `신한라이프`의 총 자산은 약 71조 원으로 업계 4위 규모다.

정호진기자 auv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