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머선 일이고`...SKIET, 상장 이틀만에 -30%

상장 첫날 공모가의 두 배에 시초가를 형성한 뒤 상한가까지 치솟는 이른바 `따상`을 달성하지 못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상장 이틀째에도 하락 마감했다.

12일 유가증권시장에서 SKIET는 전 거래일보다 4.53% 내린 14만7천500원에거래를 마쳤다. 장 초반에는 한때 16만원까지 3% 이상 오르며 반등을 시도했으나, 이내 하락 반전했다.

시초가 21만원 대비 주가는 이틀간 29.76% 하락했으나, 아직 공모가 10만5천원보다는 40.48% 높은 수준이다.

외국인은 807억원을 순매도하고 개인과 기관은 각각 771억원, 51억원을 순매수했다. 일일 거래대금은 7천420억원으로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코스피 종목 중 4위였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10조5천164억원으로 전날보다 4천991억원 줄었다.

SKIET는 기업공개(IPO) 대어로 수요예측과 일반 청약에서 흥행해 상장 초기 주가 급등 기대가 컸으나 기술주 약세 등의 영향으로 주가가 큰 폭으로 내렸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