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커피마시고 최대 20% 할인 받는 방법은?

BC카드가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지역 상권 활성화`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BC카드 마케팅 플랫폼인 `마이태그`를 활용해 영세·중소 가맹점의 매출 증대를 위해 기획된 것이다.

BC카드 이용자들은 `마이태그`를 통해 각종 가맹점에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고, 가맹점주 입장에서는 쿠폰 확인 절차 없이 고객에게 자동으로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

프로젝트 첫번째 대상 지역은 부산 해운대, 광안리와 전포카페거리 상권으로, 이 지역에 위치한 외식, 커피 업종 가맹점 1만여 곳에서 이벤트가 진행된다.

이달 말까지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신청한 고객 전원에게 1만원 이상 결제 시 2,000원 청구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인당 최대 2회까지)

또한 상권 내 특별 가맹점에서 1만원 이상 결제 시 추가 20% 할인 혜택(건당 최대 3,000원, 인당 최대 2회까지)도 중복 제공된다. 특별 가맹점에서의 `마이태그` 혜택은 6개월 동안 지속 적용 된다.

서거정 BC카드 플랫폼본부장은 "지역 기반의 중소가맹점 마케팅을 통해 소상공인과 상생하기 위해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됐다"며 "부산지역을 시작으로 다양한 상권으로 마이태그 마케팅 대상을 확대해, 영세·중소 가맹점주들에게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슬기기자 jsk9831@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