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스키스 이재진 결혼, "어른스러운 가장될 것"

그룹 젝스키스 멤버 이재진(42)이 결혼한다.

이재진은 11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1997년 만 18세인 어린 나이에 데뷔해 어느덧 40대 초반이 됐고, 얼마 전 한 여성분과 평생을 함께하기로 약속했다"며 결혼 소식을 전했다.

그는 "행복한 가정을 꾸리게 됐으니 서로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주면서 책임감 있고 어른스러운 가장이 되도록 노력하며 살겠다"면서 "부족한 제게 무한한 사랑을 보내주신 팬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드리며 친형제같이 챙겨주고 마음 써준 멤버들에게도 고맙다"고 했다.

이재진의 예비신부는 비연예인으로 알려졌으며, 구체적인 정보는 밝히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결혼식을 올리지 않고 양가 가족 모임만 가질 예정이다.

한편, 이재진은 1997년 보이그룹 젝스키스로 데뷔해 90년대 후반 큰 사랑을 받았다. 2000년 팀이 해체한 뒤 이렇다 할 활동을 하지 않다가 2016년 팀 재결합한 이후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