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활동에 이자 더 드려요"…부산은행, 저탄소 실천 상품 출시

BNK부산은행이 지역 상생형 친환경 금융 상품인 `저탄소 실천 예·적금`을 출시했다.

저탄소 실천 활동에 따라 우대 금리를 제공하고, 판매금액의 일부를 부산지역 환경개선 사업 기금으로 조성하는 상품이다.

가입 기간별 기본금리에 저탄소 활동에 따른 우대금리 최대 0.50%포인트 더하면 예금은 최대 1.40%, 적금은 최대 1.50%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는 저탄소 실천에는 탄소 포인트제 참여 인증, 친환경 자동차 보유 인증, 친환경 기업 인증, 신용(체크)카드 대중교통 이용실적 등이 포함된다.

가입 기간은 6개월부터 36개월까지이며, 예금 가입금액은 300만원 이상 3억원 이하, 적금은 월 1만원에서 1천만원까지 불입할 수 있다.

김지완 BNK금융 회장과 안감찬 부산은행장은 11일 오전 본점 영업점에서 저탄소 생활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적금에 가입했다.

안 행장은 "친환경 그린뱅크로 다양한 친환경 금융상품 및 사회공헌사업을 지속해서 발굴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