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1Q 영업익 52%↑…"순이익 사상 최대"

한화솔루션은 올해 1분기 경영 실적을 발표하고 연결 기준으로 매출은 2조 4,043억 원, 영업이익은 2,546억 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6.9%와 52.4% 늘어난 수치다.

당기순이익은 석유화학사업의 호조와 갤러리아 광교점의 자산 유동화(부동산 매각 후 재임차) 등으로 3,852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500% 넘게 급증했다.

사업별로 보면, 케미칼 부문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0.3% 늘어난 1조 2,484억 원, 영업이익이 300.6% 증가한 2,548억 원을 기록했다.

큐셀 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17.8% 감소한 7,447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손실은 149억 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한화솔루션 관계자는 "2분기에도 케미칼 부문은 안정적인 수익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태양광 부문은 원가 압력이 지속되고 있지만, 주요 선진 시장에서 태양광 모듈 판매 증가와 발전소 자산 매각이 진행되면서 실적이 개선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