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1분기 영업익 468억원…전년대비 48% 증가

코오롱글로벌은 올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468억원이라고 11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7.9% 증가한 수치다.

코오롱글로벌 잠정실적 공시를 보면, 매출액은 41.1% 늘어난 1조1,029억원, 순이익은 98.9% 증가한 317억원으로 나타났다.

코오롱글로벌 측은 "건설·유통·상사 등 주요 3개 사업 부문이 고르게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건설 부문 1분기 수주 규모는 1조757억원으로, 연초 수립했던 연간 수주 목표(3조1,100억원)의 35%에 이르렀다.

신규 수주 호조에 힘입어 현재 수주 잔고는 지난해 건설 부문 매출액의 5배에 달하는 9조5천억원에 달한다.

BMW를 중심으로 한 유통사업 부문은 수입차 판매 호조로 전년 대비 매출액이 42.6% 증가한 3,798억원을 기록했다.

상사 부문도 1분기 영업이익이 35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수익이 나지 않던 비효율 사업을 정리한 가운데, 로봇청소기(로보락)의 가전 소비재 총판 사업이 이번 실적을 견인했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지난해 11월 코오롱글로벌에 편입된 오토케어서비스의 실적이 반영되면서 1분기 자회사 매출도 1,3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55억원 늘었다고 코오롱글로벌은 밝혔다.

조연기자 ych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