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1분기 영업이익 29%↑…뉴 ICT가 성장 견인

SKT가 올해 1분기 매출 4조 7,805억 원, 영업이익 3,888억 원의 실적을 거뒀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7.4%, 29% 증가한 수치다.

특히 미디어·보안·커머스 등 뉴ICT 관련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7% 증가한 1조 5,212억 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4.1% 증가한 1,034억으로 나타났다.

뉴ICT 핵심 사업 매출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1.8%에 달한다.

당기순이익은 SK하이닉스 지분법 이익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86.9% 증가했다.

부문별로 살펴 보면 미디어 사업은 IPTV 사업 성장·티브로드 합병 효과 등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7.6%, 98.9% 늘어났다.

융합보안 사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0.3%, 9.4% 증가해 3,505억 원, 278억 원을 기록했다.

11번가와 SK스토어로 이루어진 커머스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 성장한 2,037억 원을 기록했다. 커머스 사업부는 비대면 소비 증가로 심화되는 시장 경쟁 속에도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성장과 손익 개선을 동시에 달성했다.

지난해 우버의 투자를 받은 티맵모빌리티는 재무적 투자자로부터 추가적으로 4천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며 1조 4천억 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이동통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2조 9,807억 원을 기록했다. 상용화 만 2년을 맞은 5G 서비스는 1분기 말 기준 가입자 674만 명을 달성했다.

회사 측은 올해 유무선 통신 인프라 고도화를 위해 전년 수준의 투자를 예정하고 있으며, 5G 전국망 조기 구축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SKT는 지난 4월 인적분할 추진 계획 발표 이후 발행 주식총수의 10.76%에 달하는 총 2조 6천억 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한 바 있다.

SKT는 향후 이사회 의결과 주주총회 등 제반 절차를 거쳐 연내 인적분할을 완료할 계획이다.

윤풍영 SKT CFO는 "상반기 중 분할 관련 이사회 의사결정 절차를 마무리하도록 할 것"이라며 "뉴ICT 자회사들의 성장 속도를 높이고 주주 가치를 극대화하겠다"라고 말했다.

양현주기자 hjy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