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커버’ 서준, 냉철함+액션 겸비한 국정원 요원으로 완벽 변신



배우 서준이 드라마 ‘언더커버’에 첫 등장해 신스틸러로 활약을 펼쳤다.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 서준은 국정원 기획조정실 팀장 도영걸(정만식 분)의 직속 부하인 현필 역을 맡아 국정원 요원다운 냉철한 모습으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지난 8일 방송된 ‘언더커버’ 6회에서 서준은 탈북자 김아순의 납치와 관계된 국정원 요원으로 첫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최연수(김현주 분)의 공수처장 임명을 방해하기 위해 그녀의 약점이 될 수 있는 김아순의 납치가 진행됐다. 도영걸의 지시를 받은 현필과 요원들은 김아순의 납치를 시도하고 차에 태워 이동을 하려는 찰나 한정현(지진희 분)의 방해로 실패했다.

이에 화가 난 도영걸은 김아순을 책임지고 끌고 오라고 다시 지시했다. 현필은 요원들과 함께 김아순에게 가 간첩 협의로 긴급 체포하겠다고 알리고 최연수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다시 데려가려고 시도했다. 그러나 때 마침 도착한 기자 무리에 발길을 돌릴 수 밖에 없었다.

서준은 강렬한 눈빛과 절도 있는 몸짓으로 실제 국정원 요원을 연상시키며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했다. 지난 해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공과 사의 구분이 명확하고 지극히 현실적인 정신과 전문의 권민석 역을 맡아 유쾌한 면모를 드러냈던 서준은 이번 변신으로 반전 매력을 선사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상사의 지시에 절대 복종하며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비정한 면모와 현장 요원다운 액션까지 모두 소화하며 극의 활력을 더해 앞으로 보여줄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한편, ‘언더커버’는 매주 금, 토 밤 11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