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전 중국, 올해는 00...韓기업 또 비상

인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최악 국면을 맞은 상황에서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도 비상이 걸렸다.

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도에 진출해 있는 한국 기업은 700여개사로, 인도 당국의 봉쇄 정책에 따라 제한적으로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다.

주요 기업들이 포진한 뉴델리, 첸나이, 뭄바이 등 도시가 있는 주들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4월 말부터 봉쇄령을 계속 연장 시행하고 있다.

현지 한국 기업들은 생산 공장만 최소한으로 돌리며 코로나19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또 일부 공장 가동을 위한 최소 인력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재택근무로 전환했으며, 일부 주재원들의 가족은 한국으로 귀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노이다 스마트폰 공장과 첸나이 가전 공장을 가동하고 직원들은 재택 근무로 전환했다. 주재원 가족들의 귀국도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귀국하지 않은 주재원과 현지 직원 등 임직원 5만여명을 위해 백신 접종 비용과 의료 물품도 지원하고 있다.

또 인도에 최소 잔여형 주사기 100만개, 산소 발생기 100대 등 의료·방역 관련 물품을 총 500만달러(약 56억원) 규모로 기부했다.

노이다 지역에 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모듈 공장을 운영하는 삼성디스플레이는 현재 공장 가동에는 문제가 없으나, 출장자·주재원 가족·협력사 직원 등 200여명의 선제 귀국을 지원하고 있다.
1년 전 중국, 올해는 00...韓기업 또 비상

LG전자는 노이다와 푸네 소재 공장의 생산 계획을 기존보다 축소해서 운영하고 있다.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는 재택근무 중이며, 현지 주재원 가족들의 귀국을 지원한다.

현대차도 델리 등 봉쇄령이 내려진 주에서 근무 중인 주재원들을 재택근무로 전환하고 첸나이 공장의 주말 특근을 중단했다. 주중에는 공장이 정상 가동 중이다. 또 일부 주재원 가족을 특별기편을 통해 귀국시켰고, 추후 주재원 가족 중 귀국 희망자와 기저 질환자 등을 귀국시킬 예정이다.

포스코는 인도법인 사무실 근무자 전원은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포스코마하라슈트라 생산 공장은 50% 인력으로 조업 중이다. 직원 가족이 희망하면 귀국이 가능하며 항공료 지원과 함께 국내 자가격리 시설(회사 시설) 이용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업계에선 코로나19 재유행 사태가 장기화하면 사업에 실질적으로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상황이 더욱 악화하면 공장까지 셧다운 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봉쇄령으로 인한 판매량 감소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현대차는 지난해 해외 주요 시장 중 인도에서만 유일하게 성장했으나, 코로나 재유행 영향으로 지난달에는 판매량이 전달보다 감소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