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온라인 GSAT 첫날…"난이도 대체로 무난"

삼성의 2021년도 상반기 대졸 신입 공채 필기시험 직무적성검사(GSAT)가 8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삼성 주요 계열사들은 이날부터 이틀간 온라인 GSAT을 진행한다.

GSAT은 오전, 오후 한 차례씩 이틀간 총 4개 조로 문제를 달리해 진행되며, 수리 20문항, 추리 30문항 등 모두 50문항이고, 시험시간은 사전점검 60분, 시험 60분 등 약 2시간이다.

응시생들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GSAT 문제 유형은 지난해 하반기와 동일했고, 시험 난도는 대체로 무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시험 감독이 지난해보다 더 철저해진 것 같다는 후기도 있었다. 시험 문제가 PC 화면으로 나오는 온라인 시험 특성상 "확실히 화면이 큰 것이 유리한 것 같다"는 후기도 나왔다.

삼성은 내일(9일)까지 GSAT을 진행하고, 통과한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면접과 건강검진을 거쳐 6∼7월 중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사진=삼성)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