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산 채로 택배 거래…中 충격의 `랜덤박스`

중국에서 택배를 이용해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대거 `랜덤 박스` 방식으로 팔려던 이들이 적발됐다.

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쓰촨성 청두시 한 동물 구조센터 활동가들은 택배사 중퉁의 한 지점 직원들이 개와 고양이 156마리를 작은 상자에 각각 포장해 화물차에 실은 것을 발견해 당국에 고발했다.

개와 고양이들을 담은 플라스틱 상자는 비닐 포장재로 둘러싸여 안에 등 동물들이 숨을 쉬기 어려운 상태였다. 이미 네 마리는 죽은 채 발견됐다.

구조 단체 대표인 천위롄은 "트럭 문이 닫혔다면 동물들은 분명히 질식해 모두 죽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정국은 사건 조사에 착수했다.

중국청년보는 청두의 한 애완동물 시장이 인터넷에서 이 동물들을 랜덤 박스 방식으로 판매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고객들은 어떤 동물이 들어있는지 모른 랜덤 박스 하나를 사는 데 보통 20∼30위안(약 3천400∼5천200원) 정도를 지불한다고 전했다.

최근 수년간 중국에서는 젊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랜덤 박스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안에 든 물건이 무엇인지 확인하는 재미를 위해 생명이 있는 동물을 숨도 제대로 쉴 수 없는 택배 상자 안에 넣었다는 공분이 일었다.

앞서 작년 10월에도 중국 허난성의 한 물류창고에서 개, 고양이, 토끼, 햄스터 등 택배 상자에 담긴 5천여마리의 애완동물이 발견된 바 있다. 당시 이 중 4천마리는 모두 죽은 상태로 발견됐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