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제도화 성큼…미국 SEC 수장 "투자자 보호해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의 게리 겐슬러 위원장이 비트코인이 투기적인 가치저장 수단이라고 평가하고 투자자 보호의 필요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겐슬러 위원장은 현지시간 7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대표적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에 대해 "투기적이고 드문 디지털 가치 저장수단"이라며 "매우 변동성이 크고, 다른 자산과 연관성이 낮다는 이유로 거래하려는 투자자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겐슬러 위원장은 암호화폐가 유가증권으로 거래되는 점을 강조하며 "우리는 더 큰 투자자 보호를 필요로 한다"고 밝혔다.

그는 "유가증권에 대해서라면 SEC가 많은 권한을 갖고 있다"며 "수많은 암호화폐가 이러한 유가증권"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겐슬러 위원장은 전날 열린 미 하원 금융위원회에서도 "사람들이 정말 보호받지 못하는 분야가 암호화폐"라며 "대형 거래소에서 거래되는 비트코인이 대표적이다"라고 밝혔다.

그의 발언에 대해 블룸버그는 암호화폐 규제에 대한 겐슬러 위원장의 그동안 발언 내용 중 가장 명확한 언급이라고 평가했다.

겐슬러 위원장은 최근까지 매사추세츠공대에서 디지털 화폐와 블록체인 수업을 담당한 만큼 비트코인에 대해 수용적인 태도를 취할 것이라는 관측이 시장에서 제기돼왔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한편 미국 금융권의 가상화폐 취급이 늘어나는 가운데 골드만삭스가 비트코인과 연계된 차액결제선물환(NDF) 거래를 도입했으며 위험 헤지를 위해 비트코인 선물 거래도 지난달 시작했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CNBC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가상화폐 트레이딩 데스크를 신설해 비트코인과 연계된 파생상품 2종류의 거래를 성사시켰다고 내부 메모를 통해 밝혔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