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한국환경공단과 온실가스 감축 MOU

NH농협은행이 지난 6일 서울시 중구 농협은행 본사에서 한국환경공단과 `에너지 절약 및 온실가스 감축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농협은행은 이번 협약으로 탄소포인트제에 가입한 개인에게 이달 10일부터 농협은행 신용대출 이용 시 0.1%p 금리우대를 제공한다.

또 앞으로 예금금리와 환율우대 등 금융우대서비스 혜택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양측은 이번 협약이 탄소포인트제 가입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탄소포인트제는 정부가 추진 중인 범국민 온실가스 감축 실천 프로그램으로, 세대주 등 개인이 참여신청 후 가정 및 아파트 등 단지에서 전기, 가스, 상수도의 절감실적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받아 이에 상응하는 인센티브(현금, 상품권 등)를 환급받는 사업이다.

권준학 농협은행장은 "탄소포인트제를 농협 이용자에게 적극 홍보하고, 가입시 금융우대서비스를 제공해 탄소중립 사회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