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사 위기경보 `주의` 발령…수도권 등 10개 시도에

환경부는 7일 오후 6시 기준으로 기존 수도권 포함 5개 지역에 더해 광주 등 5개 지역을 추가해 총 10개 시도에 황사 위기경보 `주의` 단계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황사 위기경보 `주의` 단계가 발령된 10개 시도는 서울, 인천, 경기, 충남, 전북, 강원, 세종, 충북, 광주, 전남이다.

아울러 기존 대전에 더해 부산, 대구, 울산, 경북, 경남, 제주 등 6개 지역에는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추가 발령했다.

황사 위기경보 `주의` 단계는 황사로 인한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되고, 대규모 재난이 발생할 가능성이 나타날 때 발령된다.

`관심` 단계는 우리나라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는 황사가 발생하고 황사로 인한 미세먼지(PM10)가 `매우 나쁨`(일평균 PM10 150㎍/㎥ 초과) 수준일 때 발령된다.

위기경보 발령으로 환경부는 황사 대응 매뉴얼에 따라 황사상황반을 구성하고, 유관기관과 해당 지자체에 시설 점검 강화 및 취약계층·옥외근무자 건강보호 전파 등을 요청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부터 유입된 황사가 주말까지 국내에 영향을 미치고 9일부터 상황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8일에도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매우 나쁨` 상태를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환경부는 황사 유입에 따른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황사 발생 대비 국민행동 요령`을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가정에서는 황사가 실내로 들어오지 않도록 창문 등을 사전에 점검하고, 노약자 등 취약계층은 실외활동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8일도 전국 대부분의 지역이 황사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국민께서는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는 등 국민 행동 요령을 준수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