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퓨얼셀, 경기 화성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개발 참여

두산퓨얼셀이 경기도 화성시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개발에 참여한다.

두산퓨얼셀은 6일 경기도 화성시청에서 화성시, 화성도시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지자체 및 유관기업과 함께 `경기도 화성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정부의 디지털·그린뉴딜 정책과 연계한 스마트에너지 타운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를 위해 두산퓨얼셀을 비롯한 각 기관은 화성시 내 연료전지를 활용해 안정적 청정에너지를 공급한다.

또 연료전지에서 발생하는 열원 활용해 스마트팜 시범사업을 하고, 연료전지와 연계한 에너지 취약지역 도시가스(LNG) 에너지인프라를 구축한다.

이어 발전시설 관리동·주차장 활용해 소규모 태양광과 전기차충전소를 구축하고, 빅데이터와 AI 등을 활용한 클라우드 기반 원격 에너지 관리 최적화 및 VPP(가상발전소)를 구현하기로 했고, 지역주민 수익 공유를 위한 시민펀드를 조성한다.

두산퓨얼셀은 화성시 부지 내 약 20MW급 연료전지발전소에 들어갈 주기기를 공급하고, 장기유지보수(LTSA, Long-Term Service Agreement)를 담당한다.

또한 연료전지를 적용해 구현할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 연구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는 "IT를 접목한 연료전지 사업에 참여함으로써 새로운 사업 기회를 확보할 수 있고, 향후 국내외 스마트에너지 사업으로의 교두보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업무협약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