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더현대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

지난해 2개의 아웃렛 및 올 초 서울 최대 규모의 `더현대서울` 등 신규 출점을 단행한 현대백화점이 전년 동기간 대비 3배가 넘는 영업이익을 거머줬다.

현대백화점은 1분기 영업이익이 649억 9,600만 원(이하 연결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6.3% 증가했다고 6일 공시했다.

매출은 52% 늘어난 6,832억 2,500만 원, 당기순이익 역시 133.8% 늘어난 558억 4,800만 원으로 집계됐다.

부분별로 살펴보면 백화점 순매출은 26.7% 증가한 4,974억 원, 영업이익은 122.3% 증가한 760억 원을 달성했다.

지난 2월 문을 연 여의도 더현대서울을 비롯해, 대전점, 스페이스원 등 신규 점포 오픈 효과에 점진적인 소비 회복이 매출 증가로 이어졌다.

면세점 부분 순매출은 169.3% 오른 2,153억 원을 기록한 반면, 영업손실 112억 원을 기록했다.

동대문점, 공항점 등 신규점포가 개점하고 수입 화장품 매출 비중이 늘어나면서 전년 보다 영업손실(194억원)을 82억 줄였다는 설명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백화점 부문은 더현대서울과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스페이스원 등 신규점 오픈 및 패션 상품군의 소비 회복 효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늘었다"면서 "면세점 부문도 신규점 오픈 및 수입 화장품 매출 비중이 늘어나면서 적자폭이 축소됐다"고 말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