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G, 지배구조 개선 아이디어"…이재용 재판 증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부당 합병·회계 부정 혐의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한 전 삼성증권 직원이 프로젝트G에 대해 "지배 구조 개선 아이디어를 정리한 보고서"라고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5-2는 6일 자본시장법과 금융 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에 대한 2차 공판기일을 열고 전 삼성증권 직원 한 씨에 대한 증인 신문을 진행했다.

한 씨는 2004년부터 2018년 초까지 삼성증권에 근무하면서 `프로젝트G` 작성에 참여한 인물이다.

이날 공개된 프로젝트G의 문건에는 삼성 지배 구조 현안과 문제점에 대한 분석, 지배 구조의 주요 이슈별 방안, 지배 구조 설립 방안 등의 내용이 담겼다.

검찰에 따르면 프로젝트G는 2012년 12월 미전실 주도로 만들어진 이 부회장의 승계 계획안이다.

검찰은 해당 보고서에는 이 부회장이 많은 지분을 보유한 제일모직 가치를 고평가하고 삼성물산 가치를 저평가해 합병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한 씨는 "프로젝트G는 삼성 지배 구조 개선 아이디어를 모아 정리해 놓은 보고서"라며 "그룹 지배 문제점을 분석하고 개편안에 대해 가능한 시나리오를 정리해 놓은 것"이라고 증언했다.

또한 "당시 삼성물산과 에버랜드 합병은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고 봤다"라는 검찰의 질문에 한 씨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로 봤던 것일 뿐"이라며 선을 그었다.

양현주기자 hjy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