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美 긴축 우려보다 경기회복 `베팅`…1% 상승 마감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상승으로 장을 마쳤다. 하지만 바이오주는 공매도의 타깃이 돼 대부분 약세를 보였다.

6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과 비교해 31.37포인트(1.00%) 오른 3,178.74에 거래를 마쳤다.

공매도가 부분 재개된 지 이틀째인 지난 4일에 이어 2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했다.

수급 주체별로는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913억원, 985억원 순매도했다.

하지만 기관이 2,018억원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LG화학(1.96%), 삼성바이오로직스(2.49%)만 상승 마감했다.

삼성전자(-0.36%), SK하이닉스(-2.27%), NAVER(-0.82%), 카카오(-0.43%), 삼성SDI(-1.23%), 셀트리온(-2.88%)은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2.79포인트(0.29%) 오른 969.99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992억원, 649억원 순매도했지만, 개인이 2,668억원 순매수하며 지수 하락을 방어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셀트리온헬스케어(-1.91%), 셀트리온제약(-2.08%), 에이치엘비(-1.51%), 알테오젠(-1.03%) 등 제약·바이오 종목은 하락 마감했다.

반면, 에코프로비엠(1.40%), 펄어비스(0.18%), CJ ENM(3.61%)은 상승 마감했다.

코스닥150의 경우 전 거래일보다 4.86포인트(-0.35%) 내린 1,369.18에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3.2원 오른 1,125.8원으로 장을 마쳤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