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유가 상승이 물가를 최대 0.8%포인트 끌어올릴 것이라는 국책 연구기관의 예상이 나왔다. 기존 물가상승률 전망치도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6일 발표한 `최근 유가 상승의 국내 경제 파급효과` 자료에서 "2021년 유가 상승은 물가상승률이 0.5∼0.8%포인트 정도 상승하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KDI는 지난해 하반기에 올해 경제전망을 하면서 올해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가 배럴당 40달러대일 것으로 가정하고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제시했는데, 최근 유가가 배럴당 배럴당 63.6달러까지 뛰면서 시나리오에 변화가 생겼다.

KDI는 국제유가가 여기서 추가로 상승해 배럴당 70달러까지 올라가는 경우를 고유가 시나리오로 제시했는데, 이 경우 물가상승률이 0.8%포인트, 경제성장률은 0.7%포인트 각각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국제유가를 배럴당 60달러로 가정한 기준 시나리오에서는 물가상승률이 0.6%포인트, 경제성장률은 0.5%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봤다. 국제유가가 배럴당 55달러에 그치는 저유가 시나리오에서도 물가상승률은 0.5%포인트, 경제성장률은 0.4%포인트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KDI가 지난해 하반기 경제전망에서 발표한 올해 연간 물가상승률 전망치가 0.7%였던 점을 고려하면 내주 발표될 수정 전망치는 산술적으로 최대 1.5%까지 올라갈 수 있는 셈이다. 같은 방식으로 계산하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종전 3.1%에서 최대 3.8%까지 올라갈 수 있다.

KDI는 이같은 내용을 `2021년 상반기 경제전망`에 반영할 계획이다. 정규철 KDI 경제전망실장은 "작년 하반기 전망 당시보다 국제유가 수준이 많이 올라온 것은 사실이지만, 유가만으로 물가상승률을 설명하기는 어렵다"며 "구체적인 수치(수정치)는 경제전망에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유가 70달러 되면 물가 0.8%p 더 오를 것"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