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난 속 청년구직자, 中企 선호도는 올랐다

극심한 취업난 속에서 청년구직자들이 미래에 대해 느끼는 감정은 기대감과 자신감보다는 불안과 무기력, 우울감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소기업 취업을 바라보는 이들의 시각은 긍정적으로 변하면서 우수한 청년 구직자들을 중소기업과 매칭하려는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4월16일~30일 청년구직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청년일자리 인식 실태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청년구직자 10명 중 8명 이상(81.1%)이 현재 체감하는 청년고용률을 ‘40% 미만’이라고 응답했다.

이는 2021년 2월 기준 42%인 실제 청년고용률보다 낮은 수준으로 고용 관련 청년 구직자들의 부정적인 인식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체감고용률을 40% 미만으로 응답한 청년들은 그 이유에 대해 ‘최근 경제 침체에 따른 기업의 채용 규모 축소’(73.5%), ‘기업의 경력직 선호 현상에 따른 일 경험 기회 부족’(70.3%) 등을 들며 전반적인 일자리의 부족을 지적했다.

이러한 구직시장에서 청년들은 ‘불안’(82.6%), ‘무기력’(65.3%), ‘우울함’(55.3%) 등의 부정적인 감정을 주로 느끼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 청년구직자는 구직활동 시 `직무 경험 및 경력개발의 기회 부족`(68.9%)을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으며 일할 수 있는 기회 확대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한편 청년구직자의 절반 가까이(49.8%)가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해 중소기업 일자리에 대한 청년구직자의 수요가 과거에 비해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줬다.

아울러 현재 청년들은 구직 시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사항(1순위)으로 ‘일과 여가의 균형 보장’(27.9%)을 꼽았으며, ‘임금 만족도’(25.9%), ‘건강한 조직문화·사내 분위기’(12.9%)가 그 뒤를 이었다.

백동욱 중기중앙회 청년희망일자리부장은 "청년구직자가 바라보는 우리 사회 고용시장의 모습을 정확히 파악하려는 이번 조사는 향후 청년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 건의의 객관적 기초자료로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