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74세 AZ백신 접종 사전예약 시작…접종은 27일

60∼74세를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 절차가 시작된다.

정부는 1·2차 접종에 집중하는 시기를 달리하는 방식으로 6월까지 1천3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겠다는 계획이지만, 백신 수급을 둘러싼 `변수`는 여전히 많은 상황이다.

특히 일시적 수급 불균형으로 인해 현재 아스트라제네카(AZ), 화이자 백신 모두 1차 신규 접종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만큼 `백신 보릿고개`가 없도록 적기에 물량을 공급해 불안을 잠재워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6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70∼74세(1947년∼1951년생) 어르신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위한 사전 예약을 할 수 있다.

접종은 전국의 위탁의료기관 약 1만2천700여 곳에서 이뤄진다.

실제 접종은 이달 27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마찬가지로 27일부터 접종을 받게 될 65∼69세(1952년∼1956년생)는 나흘 뒤인 10일부터 예약할 수 있다.

60∼64세(1957년∼1961년생)의 경우 이달 13일부터 예약을 받은 뒤 다음 달 7일부터 접종을 받는다.

고령층 외에도 만성 중증 호흡기 질환자들은 이날부터 사전예약을 할 수 있다.

사전 예약은 다음 달 3일까지 가능하며, 접종 기간은 이달 27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다. 전국의 병·의원 등 위탁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30세 미만은 접종 대상에서 빠진다.

예약을 완료하면 1시간 이내에 예약 일시, 접종 기관, 백신 종류 등의 정보가 포함된 문자 메시지가 휴대전화로 전송된다.

자신이 예약한 내용과 맞는지 반드시 확인하고 접종 일자를 기억하는 게 좋다.

추진단은 "사전 예약은 접종 2일 전까지 온라인 혹은 콜센터를 통해 취소할 수 있다"며 "접종 당일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에는 예약된 기관으로 연락해 일정을 변경하고, 건강 상태가 좋은 날 안전하게 접종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정부는 60세 이상 어르신의 약 80%가 접종에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추진단 관계자는 지난 4일 출입기자단 설명회에서 "60세 이상 어르신의 80% (정도)가 접종에 참여할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인원을 배정했고 그에 맞춰 백신 물량, 대상 등을 매칭해서 사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