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흡연 신고 당한 임영웅, 노마스크 논란까지

트로트 스타 가수 임영웅이 실내흡연 논란에 올랐다.

전날(4일) 스포츠경향은 임영웅이 이날 오전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 촬영 도중 건물 안에서 흡연을 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건물은 23층 규모의 서울 마포구 DMC디지털큐브다. 이곳은 금연 장소로, 흡연할 경우 국민건강증진법 제9조 위반이다. 그가 건물 내 대기 장소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돌아다녔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어 5일에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임영웅이 부산 `미스터 트롯` 콘서트 당시 실내에서 흡연한 과거 영상과 사진이 확산됐다. 당시 임영웅이 의자에 앉아 휴대폰을 보면서 담배를 피는 모습 등이 찍힌 모습이다. 같은 공간에는 `미스터 트롯`에 함께 출연한 미성년 정동원도 있어 비판이 거세다.

아직 임영웅 측의 공식 입장이 발표되지 않은 가운데, 한 네티즌은 임영웅의 실내 흡연 두 건과 관련해 서울 마포구청과 부산 해운대구청에 각각 신고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